경제

knn

북항 항만대이동 '올스톱'...무단점거 우려까지

기사입력
2024-06-09 오후 8:42
최종수정
2024-06-10 오후 4:13
조회수
21
  • 폰트 확대
  • 폰트 축소
  • 기사 내용 프린트
  • 기사 공유하기
<앵커> 부산에선 현재 수조 원 단위의 역사적 항만대이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. 계획대로라면 이달 중순 모든 작업이 끝났어야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, 올스톱입니다. 이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. <기자> 1978년 문을 연 국내 1호 컨테이너터미널, 자성대부두입니다. 부산항만공사와 운영사 등은 오는 15일까지 인근 신감만부두로 이전을 협의했습니다. 북항재개발 2단계 대상지에 포함돼 착공 시기에 맞춰 이사하는 겁니다. {윤정미/부산항만공사 물류정책실장(지난해 11월)/"6월 중순까지는 자성대부두가 완전히 비워지고 그 전까지 신감만부두로 옮겨가서 바로 6월 중순 이후로는 운영개시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…."} "부두를 이전하려면 제 뒤로 보이는 저 거대한 안벽 크레인을 해체해서 부산항대교 아래로 넘어가야 합니다. 작업기간만 3개월 이상 걸릴 전망인데, 여전히 그대로입니다." 약속된 이삿날이 일주일도 남지 않았는데 이사 준비는 하세월입니다. 가장 큰 문제는 재개발 사업으로 일자리를 잃거나 옮겨야하는 항만노동자들의 위로금으로 알려졌습니다. {한철환/동서대 국제물류학과/"하역장비 이전도 중요합니다만 그 이전에 항운노조와의 (위로금)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노조에서 전혀 움직임이 없을 것이기 때문에, 생계지원금 보상 문제가 먼저 해결돼야 할 것 같습니다."} "항만노동자에겐 법적으로 위로금 명목의 보상금을 줘야 하는데, 엑스포 탈락 이후 사업이 삐걱이면서 누가, 얼마를 줘야할지도 못 정하고 있는 겁니다." 자칫 기한 연장이 불발되면 자성대는 사실상 무단점거로, 최악의 경우 전산 마비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. 부산항만공사는 기한 연장을 우선적으로 검토하면서 당분간 현재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입니다. 앞서 항만대이동의 첫단추였던 신항 자동화부두 개장 일정도 한차례 미뤘던 상황. 유례 없는 항만대이동이 연거푸 파행을 겪고있습니다. KNN 이민재입니다.
  • 0

  • 0

댓글 (0)
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.
  • 0 / 300

  • 취소 댓글등록
    • 최신순
    • 공감순

    댓글이 없습니다.

   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.

    신고팝업 닫기

    신고사유

    • 취소

    행사/축제

    이벤트 페이지 이동

    서울특별시

    날씨
    2021.01.11 (월) -14.5
    • 날씨 -16
    • 날씨 -16
    • 날씨 -16
    • 날씨 -16

    언론사 바로가기

    언론사별 인기뉴스